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日 입국거부 극히 유감…모든 상응조치 검토 중"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이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을 막겠다며 한국에 대한 사실상 '입국제한'을 발표한 데 대해 외교부가 "극히 유감을 표하며 모든 가능한 상응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6일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일본 정부의 조치를 '입국거부'로 규정한 뒤 "정부가 그동안 일측에 추가 조치에 대한 신중한 검토를 수차례 촉구했음에도 불구하고 사전에 우리와 충분한 협의도 없이 이러한 불합리하고 과도한 조치를 취한 데 대해 극히 유감을 표한다"며 "금번 조치를 즉각 재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범정부차원에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의 우수한 검사·진단 능력과 투명하고 적극적인 방역 노력을 전 세계가 평가하고 있고 확산방지 노력의 성과가 보이는 시점에서 취해진 조치라는 점에서 방역 외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외교부는 '일본에 대한 오염지역 지정·여행경보 격상 등 상응조치 여부'와 관련해서는 "우리 국민들의 보건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면서 모든 가능한 조치들을 검토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지난 5일 일본이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한 '지정시설 14일 대기', '무비자 입국 금지' 등의 조치를 밝힌 이후 김정한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불러 설명을 들었다. 이날은 조세영 1차관이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거듭 항의와 유감을 표명할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