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이수진 전략공천에… “민주당이면 아무나 된다는 오만함”

민주당 영입 인재인 이수진 전 부장판사(왼쪽)과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민주당 영입 인재인 이수진 전 부장판사(왼쪽)과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서울 동작을에서 이수진 전 부장판사와 맞붙게 된 데 대해 “민주당이면 아무나 된다는 오만함이냐”며 기선제압에 나섰다.
 
나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부터 (더불어민주당) 동작을 후보로 이름만 왔다 간 사람이 몇 명인가?”라며 동작을 주민을 가볍게 보지 말라고 했다.
 
그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이용우 전 카카오뱅크 대표 등 동작을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 올랐던 인사들을 나열하며 “주말마다 돌린 여론조사가 몇 번인지 셀 수도 없다. 그러더니 동작에 연고도 없는 사람을 전략공천해 내려보냈다”고 비판했다. 이어 “다른 걸 다 떠나, 동작 발전과 동작주민들의 삶을 위한 고민을 단 한 순간이라도 했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보수진영 여성 정치인의 상징격인 나경원 의원의 지역구 ‘서울 동작을’을 21대 총선 승부처 중 한 곳으로 보고 이른바 나경원 저격수를 고르기 위해 여러 후보를 검증대에 올렸다. 결국 민주당은 전날 나 의원과 비슷한 이력(서울대-판사)에다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을 폭로로 주목받은 이수진 전 수원지법 부장판사를 전략공천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그러자 나 의원은 동작구에서의 활동을 강조하며 공세에 나섰다. 그는 “(나는) 동작주민들과 6년, 5만시간. 토요일마다 머리를 맞댄 민원상담만 1000여 건으로 지역의 묵은 숙제들을 해결하고 엄마들과 한마음으로 학교시설 곳곳을 손봤다”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 자신은 “어느 골목에 CCTV가 부족한지, 어느 동 어린이집 선생님이 새로 오셨는지, 사무실 앞 시장골목 안에 새로생긴꽈배기집이 얼마나 맛있는지 (속속들이 지역구 사정을 잘 알고 있다)”며 “동작에는 마을을 너무도 아끼는 동작사람들이 있고, 동작사람 나경원이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