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의사' 아들, 유튜브서 웃으며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왼쪽)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왼쪽)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 아들 이모씨(38)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자 4일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씨는 서울 강남의 한 대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다. 이 전 총리는 현재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이다. 
 
이씨는 이 전 총리 선거캠프를 통해 전달한 입장문에서 "의사로도 부족했고 국민의 아픔을 헤아리는데도 부족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씨는 "방송 등 대외활동은 즉각 중단하겠다 했다. 
 
이씨는 지난달 14일 의학전문기자 출신 홍혜걸 박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의학채널 비온뒤'에 출연했다. 사회자가 "코로나바이러스는 감기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일종"이라고 말하자 이씨는 "아무 말이나 하려고, '코로나는 코로 나온다' 뭐 이런 얘기를 하려고 나왔는데"라며 웃음을 지었다.
 
이씨는 또 "(근무하는 병원에 확진자가 다녀가면) 제 입장에서는 좀 쉬고 싶다"고 말했다. 또 '날씨가 따뜻해지면 감염률이 더 올라가나'라는 질문에는 "올라갈 것 같은데요. 아닌가" 등의 대답을 했다고 한다. 
 
지난달 28일 방송에서는 다른 출연자가 "(마스크를 써서 환자와 대화가 짧아져서) 편하다"라고 하자 이씨는 "안 그래도 환자가 적은데 진료도 짧게 보니까"라고 했다. 
 
김현아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낙연 후보의 아들에게 코로나는 그냥 우스개 개그 소재에 불과했다"며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는 물론 병마와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이 들으면 피눈물이 날 것"이라고 했다.
 
이씨의 발언 논란에 홍 박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염자를 조롱하려는 게 아니라 분위기가 너무 딱딱해질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서 돌발적으로 나온 것"이라며 "그의 발언으로 마음이 상하신 분들에게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해당 유튜브는 4일 기준 39만6000여명이 구독하고 있다.
 
이씨는 고려대 생명환경공학대를 졸업한 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이후 한림대에서 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조현병·우울증 등이 진료분야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