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IS] 비·서장훈·홍석천 등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임차인 고충 나눠

비 서장훈 홍석천

비 서장훈 홍석천

가수 겸 배우 비와 방송인 서장훈·홍석천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동참했다.
 
비는 지난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레인 에비뉴 임차인에게 3월 임대료를 50% 인하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했다. 비가 소유한 레인 에비뉴는 서울 청담동에 있는 지하 3층, 지상 6층 규모의 건물이다. 비가 임대료를 인하하는 건 '착한 임대인 운동'의 일환이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해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임대료를 낮추거나 동결해주는 좋은 취지다. 전주 한옥마을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분위기다.
 
비는 공문에서 "현존하는 코로나19로 인하여 귀사의 운영에 상당한 어려움이 발생하였으리라 판단돼 당사는 그 고충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고자 3월에 한해 귀사의 임대료를 50%만 청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장훈도 임대료 감면을 결정했다. 서울 서초구, 서울 동작구, 서울 마포구 등 세 곳의 요식업 임차인들에게 2개월간 임대료 10%를 덜 받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주변 임대료보다 10% 이상 저렴한 임대료를 받아왔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받는 요식업 임차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
 
지난해부터 경리단길 살리기에 앞장선 홍석천은 '착한 임대료 운동'을 지지했다. 홍석천은 3일 SNS에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많은 분들을 위해 이태원에 있는 많은 상인분들과 건물주분들도 임대료를 낮추는 일에 동참하고 있다. 힘든 위기의 계절에 작지만 힘이 되라고 응원해본다. 대한민국 자영업 하시는 모든 분들 힘내세요. 파이팅'이라고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