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의장 “선거구 6개군 묶는 건 법률에 배치…획정안 미흡하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은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마련한 4·15 총선 선거구 획정안에 대해 “미흡한 감이 있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에 따르면 문 의장은 이날 획정위의 획정안을 보고 받은 뒤 “개정 공직선거법상 농·어촌·산간지역 배려를 위해 노력한다고 했는데, 6개 군을 묶는 것은 법률에 배치되는 것 같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날 획정위는 강원 강릉, 동해·삼척,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속초·고성·양양,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등 5개 선거구를 강릉·양양, 동해·태백·삼척, 홍천·횡성·영월·평창·정선,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4개 선거구로 조정했다. 
 
문 의장은 선거구 조정으로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6개 시·군이 묶인 선거구가 나오게 되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문 의장은 “그동안의 교섭단체 간 논의 내용이 충분히 반영됐건가”라고 물으며 “교섭단체가 획정안에 합의한다면 이를 토대로 잘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획정위에는 “마지막까지 신경 써서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야는 2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획정위가 마련해오는 획정안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선거구를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