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거구 4곳 분구, 4곳 통합···세종·화성·춘천·순천은 쪼갠다

김세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구획정안 제출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김세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악청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구획정안 제출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3일 제21대 총선 선거구획정안과 관련해 선거구 4곳을 분구하고 4곳을 통폐합한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김세환 위원장은 이날 오후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총선에서는 세종, 경기 화성갑·을·병, 강원 춘천, 전남 순천 등 4곳 선거구가 분구돼 기존보다 1개씩 늘어난다.
 
또 서울 노원은 기존 갑·을·병에서 갑·을로, 경기 안산 상록갑·을 및 단원갑·을 4곳은 안산갑·을·병 3곳으로 각각 통합된다.
 
강원도에서는 강릉, 동해·삼척,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속초·고성·양양,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등 5곳이 ‘강릉·양양’, ‘동해·태백·삼척’, ‘홍천·횡성·영월·평창·정선’,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으로 4개로 통합·조정된다.
 
전남에서는 목포, 나주·화순, 광양·곡성·구례, 담양·함평·영광·장성, 영암·무안·신안 등 5곳도 ‘목포·신안’, ‘나주·화순·영암’, ‘광양·담양·곡성·구례’, ‘무안·함평·영광·장성’ 등 4곳으로 줄어든다.
 
선거구획정위원회는 4·15 총선에 적용될 이런 내용의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다만 획정안은 여야 협상 결과에 따라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