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원욱 "무상급식, 무상교복했는데 무상마스크 못 할 이유 없다"

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역에 마련된 마스크 공적 판매처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뉴스1]

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역에 마련된 마스크 공적 판매처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매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뉴스1]

"저는 동사무소 등을 통한 마스크 무상공급이 답이라고 봅니다."
 
3일 국회 대정부질문 질의자로 나선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마스크 대란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부가 전 국민에게 마스크를 무상공급하자는 제안을 내놨다. 이 의원은 "마스크 사태가 꺼질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며 "무상급식, 무상교복 등 우리가 무상 정책을 많이 시행했다. 마스크에 대해서 무상공급을 못 할 이유가 단 하나도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의 주장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난감한 모습을 보였다. 홍 부총리는 "5000만 인구가 (마스크를) 하나씩 쓴다고 해도 5000만개나 필요하다"며 "무상공급을 하게 되면 (1인당) 1주일에 1매 정도밖에 제공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이 의원은 "그렇게 하시면 된다"고 했다. 하지만 홍 부총리는 "(1주일에 1인 1매 제공이) 오히려 (국민) 불만이 더 많지 않을까"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자 이 의원은 "부총리가 현장의 목소리를 못 듣고 계신 것"이라며 "(마스크 무상공급과) 같이 홍보를 해 주셔야 한다. 당신한테는 2개면 되니까 1주일에 2개만 공급하겠다. 당신은 하나만 공급할 테니 이거 가지고 아껴 써라(고 말해야 한다)"고 했다. "대신 그 정책의 효과는 줄을 서지 않고 언제든지 가면 내가 최소한 하나는 구할 수 있겠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게 되니까 줄을 설 필요가 없게 되는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마스크를) 1주일에 1매 정도 주는 게 공정성은 높일 순 있지만, 현실적으로 국민 수요에 맞출 수 있을까 하는 부분이 있어서 선뜻 의사결정 하기가 쉽지 않다"며 거듭 부정적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지금과 같이 줄 서는 것보다는 1주일에 1매를 구입할 수 있다는 게 훨씬 더 (국민) 불만이 적다"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 질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스크 대란과 관련해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은 홍 부총리를 향해 어디서 마스크를 구했느냐고 묻기도 했다. 홍 부총리는 "집사람이 쿠팡에서 3천원 주고 샀다"고 답했다. 이어 "약국에서도 1개 샀다. 아들의 경우는 회사에서 몇십개를 줘서 그걸로 쓰고 있다"고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