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국회 찾아 울먹인 홍남기 경제 부총리, "정부가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겠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일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소상공인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울먹이며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울먹이며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편성 당정협의에서 "확진 환자도 꼭 이겨내야 다시 일어날 수 있고, 지금 어려운 소상공인도 더 버텨야 일어설 수 있다"고 말하는 과정에서 잠시 울먹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울먹이며 발언을 마쳤다. 안경에 눈물이 한 방울 맺혀있다.(붉은 원안) 임현동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울먹이며 발언을 마쳤다. 안경에 눈물이 한 방울 맺혀있다.(붉은 원안) 임현동 기자

 
이어 홍 부총리는 “정부가 국민의 마음을, 불만을, 피해를, 요청을 깊이 헤아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와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회의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왼쪽)와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회의 전 마스크를 벗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오른쪽 둘째)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오른쪽 둘째)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 부총리는 "코로나 방역, 피해 극복과 관련해 꼭 필요한 사업을 엄선하고 '시급성·집행 가능성·한시성'이라는 3가지 원칙에 부합하는 사업을 선정하도록 노력했다"면서 "추경안이 만들어져 제출되면 정부로선 추경안 심의 대비, 추경 확정 후 신속 집행 계획에 대해서도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