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마스크 대란에 "현장 가보라" 부총리·식약처장 불러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과 관련해 “마스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최우선으로 강구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으로부터  마스크 수급 상황을 긴급 보고받으며 “마스크 공급 계획을 세우는 것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정부 담당자들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해결하라”며 이렇게 말했다고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으로 전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민이 마스크를 구입하는 데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마스크 공급과 유통에 장애가 되는 법과 제도가 있다면 가능한 범위에서 시급히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마스크의 수요와 공급에 대한 정확한 상황을 자세히 국민에게 알리라”고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청와대 사진기자단]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마스크 공급 부족과 관련해 “국민에게 송구하다”며 “여러 대책을 내놨으니 오늘부터 내일, 모레까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식약처가 전날과 이날 각각 448만개, 203만7000개의 마스크를 공급했지만, 전국적으로 여전히 마스크 공급 부족에 시달리는 곳이 많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