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안철수 부부, 대구서 진료 자원봉사 "내일 또 오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진료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진료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3일 국민의당을 창당한 안철수 대표가 계명대학교 대구 동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료 자원봉사를 했다.
 
1일 안 대표 측 관계자는 “안 대표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진료 자원봉사자로 등록한 뒤 오늘 오전 10시부터 방호복을 입고 진료를 봤다”며 “유증상자로 병원을 찾은 분들을 진료하는 업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직접 현장에 가니 상황이 매우 급박하고 열악하다고 한다. 수행원 없이 내려가 진료를 보고 있어 연락도 잘 닿지 않는 상황”이라며 “봉사활동 기한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진료를 마친 뒤 병원 밖으로 나온 안 대표는 취재진에게 “내일 또 오겠다”고 짤막하게 말한 뒤 발걸음을 옮겼다.
 
방호복을 입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진료를 마친 뒤 병동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방호복을 입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진료를 마친 뒤 병동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안 대표는 서울대 의대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단국대 의대 전임강사로 의예과 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대구 자원봉사 진료에는 안 대표의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법의학교실 교수도 함께했다. 김 교수 역시 의사다.
 
한편 안 대표는 101주년 3·1절인 이날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속수무책의 정부를 지켜보면서 지금 국가는 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정권은 도대체 세월호 참사, 사스·메르스 사태 등에서 어떤 교훈을 얻고 무엇을 얻고 무엇을 고쳤나”고 비판했다.
 
이어 의료인들이 자원해 대구로 향하고 기업들의 지원이 줄 잇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정권이 무너뜨린 희망을 국민들이 다시 일으켜 세우고 있다. 국가가 못하니 국민들 스스로 위대함을 발휘하며 역경을 이겨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