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한·중 확진자 비율 동일···오늘이 변곡점, 더 늘면 심각"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총선에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고 비례공천만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총선에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고 비례공천만 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을 문제 삼아 여권을 향한 공세를 이어갔다.
 
청와대는 27일 통계를 인용하면서 중국인 입국금지는 실효성이 없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이 두 배 가까이 더 많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는 '한국에서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 통계를 잘못 인용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을 빚었고 청와대는 오류를 정정했다.
 
박용찬 대변인은 29일 논평에서 "우한코로나19 가짜뉴스에 엄정 대응하겠다더니 가짜뉴스의 최대 유포자는 결국 문재인 정부였나"라며 "청와대가 실정을 감추기 위해 통계를 꿰어맞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베트남 정부가 이날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불허한 데 대한 별도의 논평에서도 "문재인 정부가 초기 방역에 성공했더라면 이런 식으로 면박을 당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시민들이 마스크를 사려고 길게 늘어선 장면을 담은 사진을 게시하면서 "집권 여당이 의사협회의 여러 권고를 무시한 덕분에 우리는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고 있다. 포크레인까지 나오지 않기를…"이라는 글을 올렸다.
 
곽상도 의원도 페이스북에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발언을 언급하면서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이들(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의 국내 출입을 방치하면 국민이 코로나에 감염돼 죽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방치해 실제 사망자가 발생한 만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를 저지른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코로나 공세'에 가담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이 중요한 변곡점이다. 여기서 더 늘어난다면 코로나19의 발생지인 중국보다 우리나라가 더 심각한 상황에 접어들게 된다"고 우려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안 대표는 "밤사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594명 추가로 발생해, 우리나라의 확진자가 총 2931명으로 크게 늘었다" 며 "나라마다 인구가 다르기 때문에 단순히 확진자 수만으로는 비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 국가에서 감염병이 얼마나 퍼졌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는 100만 명당 확진자 수" 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중국의 확진자는 7만9251명이며 총인구가 13억8600만 명으로 계산하면 확진자 비율은 100만 명당 57명"이라며 "우리나라의 확진자는 2931명이며 총인구가 5147만 명으로 계산하면 확진자 비율은 100만 명당 57명으로, 오늘 아침을 기준으로 중국과 같아졌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