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디스플레이, 코로나로 구미사업장 일부 생산시설 패쇄

 
경북 구미시 진미동에 위치한 LG디스플레이 전경 [중앙포토]

경북 구미시 진미동에 위치한 LG디스플레이 전경 [중앙포토]

 
LG디스플레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북 구미사업장내 일부 생산시설과 복지동을 29일부터 3일간 패쇄한다. 
 

구미사업장에 입주한 은행 직원 한 명이 확진자   

LG디스플레이는 29일 "구미사업장 1단지의 복지동에 입주해있는 은행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됐다"며 "보건당국과 협조해 사업장 일부 구역을 3일간 패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구미사업장 1단지의 복지동에는 식당, 매점, 은행 등이 입주해 있다.  
  
LG디스플레이는 또 "선제적 차원에서 해당 복지동 이용 직원들이 근무하는 일부 생산시설(모듈공장)도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생산 시설은 다음달 3일부터 정상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문자메시지, 사내 게시판 등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이같은 사실을 공지했으며, 은행 직원과 접촉 가능성이 있는 임직원은 자가 격리 후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 대응 TFT를 가동하고 있다. 임직원의 국내외 출장 자제, 국내외 사업장 마스크·손소독제 지원, 출입구 열화상 카메라 모니터링, 사업장 방역 강화 등의 대책을 시행중이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