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가는 한국인, 韓오는 중국인 2배”라던 靑, 하루만에 "오류"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에 반박하면서 정부 통계자료를 잘못 해석해 물의를 빚고 있다. 청와대는 28일 “오류가 있었다”며 정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7일 브리핑에서 “최근에 입국하는 중국인 숫자 자체가 많지 않다”면서 중국인 입국 금지는 실효성이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내놨다. 그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외의 지역에서 입국한 중국인은 26일 1404명, 25일에는 1824명이고 중국에 입국하는 한국인 숫자는 2월 들어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부 홈페이지 캡처

법무부 홈페이지 캡처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인용한 법무부 출입국상황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중국에 입국한 한국인 숫자는 25일에 3337명, 26일 3697명이었다.
 
강 대변인은 이 자료를 제시하면서 “우리나라에 들어오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많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1000명대로 떨어져 있는 중국인 입국을 막기 위해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것은 자칫 우리 국민의 피해를 유발할 수 있어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강 대변인의 설명은 사실과 달랐다.
 
법무부가 27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자료에 따르면 25일의 3337명, 26일의 3697명은 한국에서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의 숫자다. 강 대변인은 이를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인 숫자라고 설명한 것이다.  
 
문제가 되자 강 대변인은 28일 오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더 많은 상황’이라는 내용을 ‘출국하는 우리 국민 수는 늘어나고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수는 줄어들고 있다’로 정정한다”고 밝혔다.이어  27일 입국한 중국인은 1093명, 중국으로 출국한 한국 국민은 1406명이라고 덧붙였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