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수·박원순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수용 협조”

이재명 경기지사가 권영진 대구시장이 요청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 확진자 병상 제공 요청을 거절한 가운데 김경수 경남지사는 사실상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논란이 퍼지자 “오해다”라고 해명했다.
 

“중증환자들 모시도록 병상 확보”
이재명은 ‘불가’ 하루만에 “오해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27일 오전 10시 30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을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관련 질문을 받고 “(이번 사태는) 어느 특정 지역의 문제를 떠나서 한국이 함께 극복해야 할 과제”라며 “정부 차원에서 전국단위의 이송계획을 세운다면 거기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것이 맞다”며 수용 의사를 내비쳤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26일 오후 ‘경기도에 대구 확진자 수용 요청, 정말 어렵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대구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대구의 코로나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등에 수용하는 문제는 정말로 어려운 주제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의를 생각하면 수용해야 하고, 경기도지사로서 도민의 불안과 피해, 그리고 경기도에 닥칠 수도 있는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면 수용하기 어렵다”며 “그래서 오늘 정부에 ‘대구 민간병원의 일반 환자를 내보내 대구지역에 코로나19 환자용 병원을 확보하고, 일반 환자를 경기도로 옮기는 (물론 독립되고 안전한 병원으로) 방법’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반면 27일 이 지사와 달리 김경수 지사와 박원순 서울시장 등 다른 자치단체장이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증환자용 음압병실은 얼마든지 수용한다”며 “다만 요청하신 경증환자 대규모 집단수용은 곤란하니 대안을 마련하자는 것이었다”고 자신의 발언을 해명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페이스북에 “서울시는 5단계 위기 상황을 모두 대비해 진료체계와 병상을 확보해 놓고 있습니다”라며 “그중에 대구·경북의 확진 환자, 특히 중증환자들을 서울시립 병원에 모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전북도의회도 전북도가 대구·경북 코로나19 확진자를 신속히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창원·수원=위성욱·최모란 기자 we@joongang.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