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초강수 던진 아베, "전국 초중고 전체에 휴교 요청"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7일 전국의 초·중·고교에 대해 임시 휴교를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에 따른 조치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 자신이 주재한 신종 코로나 범정부대책본부 회의에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스포츠, 문화 행사는 2주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26일 자신이 주재한 신종 코로나 범정부대책본부 회의에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스포츠, 문화 행사는 2주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AP=연합뉴스]

 

3월 2일부터 봄방학 때까지 휴교 요청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 강조
"대응 소극적" 지지율 하락에 초강수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총리관저에서 주재한 정부대책본부 회의에서 "내달 2일부터 전국의 모든 초·중·고교에 대해 봄방학(통상 3월말)까지 임시 휴교에 들어갈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한 달 동안의 휴교 조치를 요청한 셈이다.   
 
회의에서 아베 총리는 학교 관계자들의 신종 코로나 감염이 확인된 홋카이도와 지바현이 임시 휴교조치를 취한 것을 먼저 거론했다. 
 
이어 "각 지역에서 어린이들에의 감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향후 1~2주가 너무나 중요한 시기", "무엇보다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 많은 학생들과 교원들이 일상적으로 장시간동안 모이게 되면 대규모 감염 리스크가 있는 만큼 먼저 여기에 대비해야 한다"며 전국 학교에 휴교령을 요청할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전날엔 "다수가 모이는 전국적인 스포츠·문화 이벤트는 대규모 감염의 위험이 있는 점을 감안해 향후 2주간 중지·연기·규모축소 등의 대응을 요청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틀 연속으로 신종 코로나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한 초강수를 던진 셈이다. 
 
일본 언론들은 이런 아베 총리의 조치에 대해 "아베 정권의 소극적인 신종 코로나 대응에 대해 국민적인 비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 조치"라고 해석한다.
 
그동안 일본 정부 내엔 경제부문에의 악영향을 우려해 이벤트 자제 요청 등에 부정적인 기류가 있었지만, 코로나 감염 확대로 인한 내각 지지율 하락폭이 커지자 아베 총리가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것이다. 
 
27일 오후 6시 현재 일본 내 신종 코로나 감염자는 크루즈선 내 감염자를 포함해 912명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김상진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