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형오, 안철수와 회동에 “더이상 연락 안 올 것 같다”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및 면접심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 및 면접심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더 이상 (안 대표 쪽에서) 연락이 안 올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여전히 연락이 오면 만날 자세인데, 당분간 안 올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유를 묻는 말에도 “당분간 안 올 것 같다”, “내가 만나겠다고 (메시지를) 보냈다. 그런데 안 올 것 같다”고만 되풀이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 직접 연락을 주고받았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 위원장이 회동 추진을 위해 안 대표와 간접적으로 대화를 주고받았지만 잘 풀리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안 대표는 전날인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언론을 통해 (김 위원장의 제안을) 봤다”며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삼화·신용현 의원 등 ‘안철수계’ 의원이 통합당 합류를 고민 중이라는 소문에는 “(면접을) 신청하면 볼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안철수계 원외인사 등을 상대로 비공개 공천 면접을 진행했다.
 
김철근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보단장, 장환진 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집행부위원장 등 안철수계 원외인사를 비롯해 바른미래당 이종철 전 대변인, 김대호 사회디자인연구소장 등이 면접을 봤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계와 옛 바른미래당 인사들이 통합당에 합류하는 데 대해 “좋은 현상”이라고 평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