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한국발 선박 검역 후 입항 허용…"선원 하선은 사실상 금지"

베트남 하이퐁항. VNA=연합뉴스

베트남 하이퐁항. VNA=연합뉴스

베트남 북부 지역 최대 무역항인 하이퐁항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한국에서 오는 모든 선박에 대해 검역을 거치도록 했다. 
 
27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한국발 화물선은 하이퐁항 입항 전 당국의 검역을 받아야 한다. 검역 과정에서 문제가 없으면 곧바로 입항이 허용된다. 
 
베트남 당국은 앞서 중국에서 신종코로나가 확산하자 중국발 선박에 대해서도 같은 조처를 해왔다. 
 
다만 검역 과정은 평소보다 2~4시간 가량 더 걸리는 정도여서 해상 물류에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현지 물류 업계는 보고 있다.
 
또한 한국인을 포함해 한국발 선박에 탄 외국인 선원이 하선을 희망할 경우 출입국 관련 규정에 따라 처리된다고 대사관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구·경북 거주자이거나 최근 14일 이내에 이곳을 경유한 사람은 입국이 금지되고, 이 지역들을 방문하지 않은 외국인도 입국 후에 14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므로 사실상 하선이 금지됐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당국은 한국에서 신종코로나가 급속히 확산하자 지난 26일 대구·경북 거주자는 물론 최근 14일 안에 이곳을 방문하거나 경유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바 있다. 
 
또 대구·경북과 관계없이 한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에게 검역 신고서를 제출하고 14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