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퍼뜨린 중국의 돌변 "바이러스 발원지 중국 아닐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이 아닐 수도 있다고 중국의 의학 전문가가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첫 확진자, 우한 수산시장 방문 안 해"
정부 첫 공식 인정도 책임 회피 일환일 수도

 
중국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퇴치의 영웅'으로 불리는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는 27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가장 먼저 출현했지만, 꼭 중국에서 발원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중국신문망이 보도했다.
 
중난산 중국 공정원 원사. [바이두 캡처=연합뉴스]

중난산 중국 공정원 원사. [바이두 캡처=연합뉴스]

 
지난달만 해도 중난산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武漢)의 시장에서 팔던 야생동물에서 비롯됐을 것이라고 추정했는데, 이를 뒤집고 바이러스가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나왔을 수 있다는 주장을 돌연 내놓은 것이다. 
 
중난산 원사는 "먼저 중국만 고려하고 외국 상황을 고려하지 않았는데 현재 외국에 일련의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정작 중 원사는 이 같은 주장을 하면서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중난산이 한 발언의 핵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대규모로 확산된 지역은 중국이 맞지만, 바이러스 자체의 발원지를 거슬러 가면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런 주장은 8만명 이상의 확진자를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둘러싼 '중국 책임론'에서 중국이 한 발 피하려는 인상을 준다.  
  
현재 중국에선 확진자 증가세가 안정돼 가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떻게 처음 시작됐는지를 찾는 연구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학자들이 하나둘씩 '중국 책임론'을 벗을 주장을 내놓고 있는 것이다.   
 
애초에 숙주가 무엇인지도 불분명하다. 현재 세계 과학자들은 신종 코로나 숙주 찾기 '숨바꼭질'을 벌이고 있다. 
 
중국 대학 연구진에 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간 매개체로 지목된 멸종위기종 천산갑. [사진 위키피디아]

중국 대학 연구진에 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간 매개체로 지목된 멸종위기종 천산갑. [사진 위키피디아]

 
지난 2003년 유행했던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의 경우에는 박쥐에 기생하던 바이러스가 사향고양이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됐다. 이번 신종 코로나의 경우에는 박쥐에 기생하던 바이러스가 다른 중간 숙주(예컨대 천산갑)를 통해 사람에게 전파됐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천산갑이 중간 숙주가 아닐 수도 있다는 연구도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천산갑은 비늘에 덮인 몸을 지닌 포유류로 멸종위기종이지만 중국에선 보양식품으로 쓰이고 있다. 
 
당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의 화난 수산시장 [AFP=연합뉴스]

당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의 화난 수산시장 [AFP=연합뉴스]

 
한편 첫 확진자가 발병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武漢) 내 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홍콩 명보 등이 27일 보도했다.
 
중국 베이징청년보가 우한시 방역지휘본부에 질의해서 얻은 회신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으로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천(陳) 모 씨로, 지난해 12월 8일 처음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나타냈다. 우한시 우창(武昌)구에 사는 천 씨는 발병 전 코로나19 진원지로 알려진 우한 화난(華南)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천 씨는 현재 완치돼 퇴원한 상태이다.
 
코로나19 초기 환자 중 일부가 화난 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는 과학자들의 연구 논문이 발표된 적은 있으나, 중국 보건 당국이 이를 공식적으로 확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보건 당국은 당초에는 코로나19 발원지가 우한 화난 수산시장이며, 박쥐 등에서 발원한 바이러스가 수산시장에서 팔린 야생동물을 매개로 사람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론을 내놓았다. 

 
하지만 최초 확진자가 발병 전 화난 수산시장을 방문하지 않았다고 당국이 공식 확인하면서 코로나19의 최초 발원지와 감염 경로 등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심지어는 화난 수산시장에서 박쥐가 판매된 적도 없다는 논란도 있어 발원지 찾기는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 됐다. 
 
앞서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진은 최근 정보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H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바이러스가 지난해 우한에서 열린 세계 군인체육 대회와 연관이 있다는 소문도 나돌았다. 이에 우한의 병원 당국이 공식 부인하기도 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우한 진인탄병원은 지난해 10월 후베이(湖北)성 우한에서 열린 제7회 세계 군인체육대회에 참가했던 5명의 외국인 선수들이 코로나19가 아닌 말라리아에 걸려 치료했다고 밝혔다. 이 병원 담당 의사인 장딩위는 "이들은 코로나19와는 전혀 관련이 없었다"고 부인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