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명 나선 박능후 "중국 다녀온 모든 사람 검역 할 수 없단 뜻"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하면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신종 코로나가 국내에 처음 유입될 때를 설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27일 대구시 남구보건소 찾아 취재진 앞에서 해명
논란된 발언 "신종 코로나 국내 유입 상황에 한정"
대구·경북 신종 코로나 확산세는 "특정 집단 중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대구 남구보건소 직원의 안내를 받아 보건소로 들어가고 있다. 진창일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대구 남구보건소 직원의 안내를 받아 보건소로 들어가고 있다. 진창일 기자

박능후 장관은 27일 대구 남구보건소를 찾은 뒤 취재진 앞에서 자신을 향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박 장관은 "어제 질문이 중국인을 입국 금지해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중국에서 오는 모든 사람을 왜 입국 금지하지 않느냐'였다"고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자신의 발언을 처음 신종 코로나가 국내로 유입될 때로 한정해 봐달라고 했다. 박 장관은 "중국인을 포함한 외국인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국민도 입국할 때 검역단계에서 신종 코로나를 걸러내지 못한 분이 들어올 수 있다는 말이었다"며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해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기 전 상황을 보면 우리 국민 여행자나 중국에 다녀온 국민이 감염시킨 사례가 더 많았다"고 했다.
 

박 장관은 31번째 확진자를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 사태를 1차와 2차로 나눴다. 박 장관은 "제가 (국회에서) 말한 것은 국내에 신종 코로나가 처음 유입된 1차 국면에서 내국인과 외국인 중 누가 더 많이 국내에 감염을 시켰냐는 상황이다"며 "1차 국면에서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국민이 감염원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 확산세와 중국을 다녀온 국민과는 거리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지역 신종 코로나 확산세의 원인이 국내인지 해외인지에 관해 묻는 질문에 "지금은 특정 종교집단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가 퍼지는 2차 국면이다"며 "2단계 확산 원인이 무엇인지 따져보는 역학조사를 추진 중이기 때문에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대구 남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 상황을 전해듣고 있다. 진창일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대구 남구보건소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 상황을 전해듣고 있다. 진창일 기자

 
신종 코로나의 원인이 시작될 때와 전국으로 퍼진 현재가 다르기 때문에 변화된 방역 정책도 언급했다. 박 장관은 "첫 번째 국면 때 해외에서 감염된 분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퍼트릴 때는 철저한 역학조사로 추적해 차단하는 게 우선됐다"며 "2차 국면에서는 1차 국면 때 하던 원천차단에 더해 사회적 취약계층을 우선 지원해 신종 코로나 사망률을 낮추는 방법이 동시에 진행된다"고 했다.
 
대구=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