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헌혈했는데 간호사가 코로나 확진…고양ㆍ영등포ㆍ강서경찰서 접촉자 격리

 
경기도 고양경찰서를 다녀간 헌혈 버스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탑승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대구 시내 한 대학병원 혈액 보관창고가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대구 시내 한 대학병원 혈액 보관창고가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27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대한적십자사 헌혈 버스가 고양경찰서를 방문했다.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 경무과와 여성청소년과, 수사과, 타격대 등 전 부서 직원 12명이 헌혈을 했다. 8명은 검사를 받았지만, 빈혈 등으로 부적격 처분을 받아 헌혈은 하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헌혈 버스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양천구 신월동에 사는 26세 여성으로 헌혈 버스에서 채혈을 담당하는 간호사였다. 
경찰은 이 여성과 21명의 경찰관이 마주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1명은 화장실에서 마주쳤다고 한다.   
당시 이 여성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다른 민원인은 접촉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통보받은 경찰은 경찰서 건물 내부를 모두 소독했다. 

또 만약을 대비해 이 여성과 접촉한 모든 직원을 자가격리 조치하도록 했다. 이들 중 타격 대원 4명은 효자 치안센터에 임시격리하기로 했다. 
경찰은 이들의 검체 검사 결과에서 '음성'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한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혈액 부족 사태가 생겨 의료기관마다 비상이 걸렸다는 말을 듣고 직원들이 좋은 뜻에서 헌혈했는데 이런 일이 발생해 우리도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한편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는 지난 20일 처음으로 인후통과 발열 증상을 보였으며, 지난 25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뒤 26일 저녁 양성 통보를 받았다. 고양경찰서뿐만 아니라, 19일엔 서울 영등포경찰서를, 25일엔 서울 강서경찰서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등포경찰서는 이 여성과 가까이서 식사한 직원 등 2명을, 강서경찰서는 헌혈한 직원 9명을 각각 자가격리하고 건물을 소독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