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도 中 보내려던 보건용 마스크 6만장, 대구·경북에 지원

강원 강릉시가 마스크를 미처 구매하지 못한 시민들에게 긴급 보급하기 시작한 27일 교1동 사무소 앞에서 수백 명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 강릉시가 마스크를 미처 구매하지 못한 시민들에게 긴급 보급하기 시작한 27일 교1동 사무소 앞에서 수백 명이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 자매결연 도시에 지원하려던 보건용 마스크 6만여개를 대구·경북에 보내기로 했다. 맹경재 충북도 경제통상국장은 27일 충북도청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여러 사용 방안을 검토했으나 마스크를 가장 필요로 하는 대구·경북에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충남도, 13만장 충남도민에게 제공하기로
강원도, 6만장 노인시설 등에 지원할 계획

 
앞서 충북도는 자매결연을 한 중국 2개 성(省)에 보건용 마스크 6만2000개를 지원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충북에서도 확진자가 나오자 지역 취약계층 등에 제공하기로 계획을 바꿨다. 이후 지원 계획을 세우는 과정에서 대구·경북에서 하루 수백명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마스크 대란’이 빚어지자 대구·경북에 지원 방향으로 계획을 또 한 번 변경했다.
 
이와 별도로 충북도는 노인·어린이·장애인 등 감염병 취약계층을 위해 예비비 1억9650만원을 긴급 편성하고 마스크 13만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도내 의료기관 종사자와 경찰·소방관에게도 마스크 총 1만장을 특별 지원한다”며 “마스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위해 도내 마스크 생산업체를 일일이 방문, 구매 요청 기업에 우선 공급하는 방안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도 취약계층에 13만장 지원하기로

27일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순번대로 장바구니를 줄 세워 마스크 구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서울 시내 한 마트에서 시민들이 순번대로 장바구니를 줄 세워 마스크 구매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앞서 충남도는 랴오닝(遼寧)·쓰촨(四川)·광둥(廣東) 성 등 자매결연·우호 협력을 체결한 중국 13개 성에 지원하려 했던 마스크 13만개를 충남도민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강원도 역시 중국 베이징(北京)에 보내려던 마스크 6만장 보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강원도는 마스크 6만장을 경로당 등 노인들이 많이 생활하는 시설과 취약계층에 지원할 예정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전국적으로 마스크가 부족한 상황이라 중국에 가는 마스크를 보내지 않기로 했다”며 “복지담당자와 협의해 경로당 등 노인들이 많이 생활하는 시설 등에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청주·홍성=박진호·신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