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통위 “김예령 질문이 재허가 영향?…전혀 사실 아냐” 반박

방송통신위원회는 자체 폐업을 결정한 경기방송에 대한 조건부 재허가 결정에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는 자체 폐업을 결정한 경기방송에 대한 조건부 재허가 결정에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는 27일 최근 퇴직 의사를 밝힌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작년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당시 자신의 질문 탓에 경기방송이 ‘조건부 재허가’ 결정을 받았다는 주장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방통위는 이날 해명자료를 통해 “최근 김 기자는 SNS에 2019년 대통령 기자회견 당시 자신의 질문이 경기방송 재허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하고 일부 언론이 이를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경기방송에 대한 재허가 심사는 법률, 경영, 회계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사위를 거친 후 이를 바탕으로 방통위가 의결하는 절차로 진행됐다”며 “(이 과정에서) 김 기자의 질문은 검토되거나 논의된 바 없다”고 못박았다.
 
방통위는 “경기방송은 방송법과 상법을 위반하고 있었고 명목상 대표이사가 아닌 현 모 전무이사가 경영 전반을 장악하는 등 비정상적인 상황이었다”며 ‘조건부 재허가’ 결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재허가심사위원회는 재허가 중점심사사항인 방송의 공적 책임, 공정성의 실현 가능성 및 지역·사회·문화적 필요성 항목을 과락(250점 만점에 116점)으로 평가했다”며 “총점 또한 재허가 기준 650점 미만이었다”고 부연했다.
 
자료 방통신위원회 제공

자료 방통신위원회 제공

 
방통위가 공개한 경기방송 심사결과표에 따르면 ‘방송평가’ 점수는 400점 만점에 336.53점, ‘재허가 평가’는 650점 만점에 342.95점으로, 합계점수는 1000점 만점에 재허가 기준 아래인 647.12점이었다.
 
방통위는 “심사위 의견에 따라 ‘경영 투명성 제고 및 편성의 독립성 강화 계획’ 제출을 요구했으나 경기방송은 현 상황을 유지하겠다는 취지의 간략한 답변서를 제출하는 등 불성실하게 대응해왔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23일 진행된 경기방송 청문회에서도 “주주와 이사진의 이권에나 기여하는 듯한 경기방송에 대해 언제까지 경기도의 얼굴, 기간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방통위가 연명해주어야 할지 심도있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된 바 있다”고 방통위는 덧붙였다.
 
방통위는 “재허가 심사위나 청문 결과를 종합하면 충분히 재허가 거부가 가능하나 방통위는 청취자 보호를 위해 ‘조건부 재허가’ 의결한 것”이라며 “김 기자의 SNS나 일부 언론 보도는 합의제 행정기관인 방통위의 정당한 업무수행에 대한 국민 신뢰를 손상한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 페이스북

사진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 페이스북

 
김 기자는 지난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퇴직 의사를 밝히면서 “지난 2019년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에 대한 저의 질문이 결국 저희 경기방송의 재허가권에까지 영향을 미치게 되면서 저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결론지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 기자는 지난해 1월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은 채 문 대통령에게 “경제기조를 안 바꾸는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건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고 질문했다. 이후 김 기자의 태도는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다.
 
한편 경기방송은 지난 20일 긴급 이사회를 열어 지상파방송허가를 반납하고 폐업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사회는 ‘노사간 불협화음’으로 정상적 경영이 불가피해지자 전원 만장일치로 폐업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 기자의 주장은 거론하지 않았다.
 
그동안 경기방송은 사측의 노조원(취재기자, 방송 PD) 부당해고, 회사기밀 유출 등의 이유로 마찰을 빚어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