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다 빼고 뭉쳤다···카카오택시 등 7곳 "개정안 통과 시켜달라"

타다 빼고 뭉쳤다. 27일 카카오모빌리티 등 7개 플랫폼 운송업체들이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국회가 빨리 통과시켜달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냈다. 
라이언 캐릭터가 들어간 카카오T블루 택시.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라이언 캐릭터가 들어간 카카오T블루 택시. 사진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 KST모빌리티(마카롱택시 운영사), 코나투스(반반택시 운영사), 벅시, 벅시부산, 위모빌리티, 티원모빌리티 등 7개사는 이날 성명에서 “여객운수법 개정안은 택시와 모빌리티 업계, 시민단체 등이 회의와 논쟁을 거쳐 어렵게 마련한 것”이라며 “법 개정을 미루는 것은 모빌리티 기업과 이용자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국회의 직무태만”이라고 주장했다. 

 
여객운수법 개정안의 핵심은 '타다'식 렌터카 운행을 금지하고, 기존 택시를 다양화하는 '플랫폼택시'를 제도화하는 것이다. 
 
이날 성명를 낸 회사들은 카풀 업체인 위모빌리티와 공항·항만 중심의 예약제 렌터카 서비스를 하는 벅시를 제외하면 모두 '택시 기반' 서비스를 하는 업체들이다. 타다·차차 같이 렌터카 호출로 일반 운송을 하는 기업과 그 외 기업들이 공개적으로 대립하는 모양새다.
 
7개 업체는 “개정안은 택시와 모빌리티 업계가 어렵게 마련한 상생 기틀”이라며 “통과되면 장기적으로 국민의 이동 편익이 증진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특히 “정부 정책을 믿고 사업을 준비했다”는 것을 강조했다. 지난해 7월 국토부가 발표한 택시 개편안에 맞게 투자하고 서비스를 출시했다는 것. 국토부 택시안은 국회에 계류중인 여객운수법 개정안의 기초다.
 
이 업체들은 “법안이 폐기되면 다시 갈등이 증폭되고 모빌리티 산업이 기나긴 중세 암흑기로 간다”며 “투자가 막혀 모빌리티 기업들이 폐업 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법안 폐기를 주장하는 이재웅 쏘카(타다 모회사) 대표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려 “최선을 다해 타다금지법 통과를 막겠지만 정부가 문 닫으라면 닫겠다”고 했다. 이해관계가 상반된 양측이 '법안이 무산되면 폐업한다', '법안이 통과되면 폐업한다'고 주장하며 국회를 압박하는 셈이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