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입국 제한은 안했지만…한국 여행경보 3단계로 격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자국민에 한국행 방문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확산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자국민에 한국행 방문 자제를 권고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뉴스1

미국 국무부는 26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 ‘강화된 주의’에서 3단계 ‘여행 재고’로 상향 조정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여행경보 격상을 공지했다.  
 
미 국무부는 4단계로 여행경보 등급을 나누는데, ▶사전주의(1단계) ▶강화된 주의(2단계) ▶여행 재고(3단계) ▶여행 금지(4단계) 순이다. 국무부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해 2단계인 ‘강화된 주의’를 발령했다.
 
앞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 여행보건경보를 최고 단계인 3단계로 올리고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 격상 발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회견을 즈음해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한국이나 이탈리아 등에서 미국으로 오가는 여행을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적절한 때라면 하겠지만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다른 나라가 아닌 미국의 대통령이고, 우리는 지금 한국이나 이탈리아에서 오는 많은 사람을 체크하고 있다”며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