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환자 334명 늘었다, 총 1595명…하루 최대 급증 쇼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6일 대전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보호복과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26일 대전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보호복과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하루새 334명 나왔다. 이에 따라 전체 환자 수는 1595명으로 급증했다. 하루 확진자 수로는 최대치다.
 
2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9시 기준 새로 발생한 환자는 334명이다. 대구에만 307명이 집중됐다. 다른 지역에서 나온 확진자는 모두 한자릿수였다. 신천지 대구 교회 신도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되고 대구 시내 폐렴 환자 검사도 이뤄지면서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대구 누적 환자 수는 1017명이 됐다. 사망자 수는 전날 대비 동일한 12명으로 집계됐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