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코로나에 인하' 예상 깼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올해 두 번째 전체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기준금리를 1.5%에서 1.25%로 인하한 뒤 세 번째 동결이다.
한국은행 기준금리.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한국은행 기준금리.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당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한은이 금리를 낮춰 대응에 나설 것이란 예상이 있었지만, 결론은 동결이었다.

 
장원석 기자 jang.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