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코로나19에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일제히 개학 연기

북한 선교구역위생방역소에서 소독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뉴스1

북한 선교구역위생방역소에서 소독 작업을 진행하는 모습. 뉴스1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전국의 유치원과 학교 개학을 연기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7일 “탁아소, 유치원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전염병 예방을 위한 교양과 방역사업이 힘있게 전개되고 있다”며 “감염증이 퍼지는 것을 미리 막기 위해 학생들의 방학을 연장했다”고 보도했다.
 
개학 예정일은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경우 방학 기간은 1월부터 2월 중순까지이고 대학교의 경우 1월 한 달 정도로 알려졌다.
 
방송은 이어 “학생들의 방학이 연장된 데 맞게 각급 학교들에서는 학생들에 대한 교육교양 사업을 방법론 있게 짜고드는 것과 함께 위생방역사업에 힘을 넣고 있다”고 소개했다.
 
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교사와 학생이 거주하는 기숙사 시설을 철저히 소독하고 기숙사생들에 대한 검진과 의학적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방송은 전국 각지의 유치원과 탁아소 등 어린이와 영유아 보육시설에서도 실내 환기와 소독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한편 야외활동도 자제할 것을 주문했다.
 
한 달 넘게 자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북한은 관영 매체 등을 통해 "고도의 경계태세 유지", "공공장소 출입 자제" 등을 연이어 강조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