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폐 모델 되는 귀여운 ‘멕시코 도롱뇽’의 반전 매력

‘아홀로틀’로 불리는 멕시코 도롱뇽이 멕시코 새 50페소 지폐의 주인공이 됐다. 영상 트위터

‘아홀로틀’로 불리는 멕시코 도롱뇽이 멕시코 새 50페소 지폐의 주인공이 됐다. 영상 트위터

생김새가 유난히 특이한 멕시코 도롱뇽이 멕시코 새 지폐 모델 데뷔를 앞두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멕시코 언론 등에 따르면 지폐 교체 작업에 들어간 멕시코 중앙은행은 2022년 선보일 새 50페소(약 3200원) 지폐에 ‘아홀로틀’이라 불리는 멕시코 도롱뇽의 모습을 넣기로 최근 결정했다.  
 
이에 멕시코 네티즌들은 SNS을 통해 멕시코 도롱뇽이 들어간 화폐 도안을 만들어 공유하는 등 결정을 반겼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트위터에 “새 50페소 지폐를 만들고 있다. 2022년에 만나자”며 도롱뇽이 등장한 지폐 도안은 아직 디자인이 확정되지 않았음을 알렸다.
 
양서류로는 흔치 않게 지폐 모델이 되는 영광을 누리게 됐지만 이 도롱뇽은 야생에서는 심각한 멸종 위기에 놓여 있다. 생태 파괴와 도시화 등으로 야생 개체 수가 급격히 줄어든 상황이다. EFE통신은 “1998년 ㎢당 6000마리에 달하던 개체 수가 2014년엔 36마리로 급감했다”고 전했다. 
 
멕시코 당국은 멸종 위기에 있는 야생생물에 대한 관심 재고를 위해 도롱뇽을 지폐 모델로 쓰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2022년 새 지폐에 등장하게 될 멕시코 도롱뇽. EPA=연합뉴스

2022년 새 지폐에 등장하게 될 멕시코 도롱뇽. EPA=연합뉴스

멕시코 도롱뇽는 멕시코 고지대 호수에만 사는 도롱뇽의 일종이다. 생김새가 독특해 애완용으로 인기가 있다. 커다란 머리에 웃는 얼굴이다. 목에는 산호처럼 아가미가 몇 갈래로 솟아있고, 팔다리가 앙증맞아 귀여운 느낌을 준다. 
 
또 수 세기 동안 멕시코에서는 중요한 전통 음식 재료로 널리 쓰였다. 특히 팔·다리를 몇 번이고 잘라도 완벽히 재생해내기 때문에 도롱뇽 중에서도 재생·번식 연구용 생물로 재생생물학 발전에 기여했다.
 
그러나 몇 년 전부터 야생 개체 수가 급격히 줄면서 이름은 멕시코 도롱뇽인데, 멕시코의 자연보다 외국 실험실에 더 많은 개체가 쓰이는 상황이 됐다.
 
멕시코 도롱뇽 서식 환경 개선을 연구하는 멕시코국립자치대(UNAM) 연구팀은 멸종을 막기 위한 당국의 관심과 지원이 시급하다고 에 지적했다.
SNS에 올라온 가상의 멕시코 화폐 50페소 도안. 트위터 캡처

SNS에 올라온 가상의 멕시코 화폐 50페소 도안. 트위터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