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민주, 비례정당 만들면 총선 참패할 것…투쟁 나설 것”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와 비례정당 대응을 위한 대표단-의원단-시도당위원장단 비상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와 비례정당 대응을 위한 대표단-의원단-시도당위원장단 비상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꼼수 비례정당의 창당은 진보 개혁 세력의 유권자들에게 큰 실망을 주게 될 것이고 총선 참패로 이어지게 될 것이므로 민주정당이라면 절대 가선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의 ‘비례민주당’ 추진에 대한 경고다.
 
심 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와 비례정당 대응을 위한 대표단·의원단·시도당위원장단 비상 연석회의에서 “미래한국당 꼼수에 똑같은 꼼수로 대응하는 것은 부끄러움을 모르는 반개혁 수구세력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만약 이런 검토를 하면 스스로 선거제도 개혁의 대의를 버리고 진보 세력 입법 공조를 부정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선거제 개혁을 함께 해왔던 민주당 지도부가 누구보다도 이런 점을 잘 유념하고 있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심 대표는 “만에 하나라도 이번 개정 선거법이 꼼수 비례정당간의 경쟁으로 왜곡된다면 정의당은 정치개혁 대의와 민주주의를 사수하기 위한 결연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정의당은 결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개정선거법을 악용하는 어떤 꼼수에 대해서도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헌법적 가치와 법률상 설립 (근거를) 위반한 미래한국당은 즉각 해체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자리에서 윤소하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비례정당 검토) 그런 적 없다고 부인하면서도 의병을 운운하는 건 사실상 이걸 검토해봤다는 것”이라며 “다른 방안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고 그런 점에서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정미 의원도 “민주당이 위험적인 대열에 발붙이려는 시도가 진행된다면 국민들로부터 심각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나는 민주당 지도부가 이런 논의에 대해 즉각적인 제동을 걸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