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폐 사진 하얗게 나와도 증상 못 느껴…코로나, 다른 폐렴과 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지역사회 감염이 이미 한 달 전부터 시작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코로나19 중앙임상위원회’ 오명돈(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위원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 달 전쯤 3번 확진자(54)가 모 음식점에서 지인과 90분간 저녁식사를 함께 했는데 그게 지역사회 감염이었다”고 밝혔다. 중앙임상위원회는 확진 환자를 치료 중인 병원 의료진이 만든 조직이다.
 

중앙임상위 “지역감염 시작은
3번 환자 강남 음식점 식사”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등을 보면 오 위원장이 언급한 감염 경로는 이렇다. 3번 환자는 지난달 22일 서울 강남의 한 음식점에서 친구 2명과 저녁식사를 했다. 90분간 가로·세로 1m 크기도 되지 않는 테이블 주변에 둘러 앉았다. 이때 바이러스가 침방울(비말)에 튀어 옮긴 것으로 보인다. 같이 식사한 친구 한 명(65)은 양성으로 판명됐다. 6번 환자다. 이 환자의 바이러스는 아내(10번 환자), 아들(11번 환자)을 감염시켰다.
 
또 다른 감염도 확인됐다. 오 위원장은 “6번 환자는 사흘 뒤 명륜교회에 가서 다른 교인을 감염시켰다”며 “이미 그 시점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중앙임상위원회는 이날 코로나19에 걸린 환자들이 초기에는 감기·몸살과 구분하기 어려운 가벼운 증상을 느끼고, 심한 폐렴으로 진행하더라도 환자 본인은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분석 결과도 발표했다.
 
오 위원장은 “코로나19는 다른 폐렴과는 매우 다른 특이한 소견을 보인다. 그중 하나가 환자는 폐렴이 있는데도 별로 심하게 느끼지 못한다는 점”이라며 “의료진이 폐 사진을 보면 하얗게 변해 깜짝 놀라는데 환자는 별 증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민욱·이에스더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