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 기업] 질본 연계 통역서비스, 안전여행 가이드라인…범정부적 ‘코로나19’ 대응 활동에 적극 협력

한국관광공사는 국민과 국내 거주 외국인, 외래관광객이 코로나19 정보를 적시에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 대응 활동에 협력하고 있다. 사진은 한국관광공사 사옥.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국민과 국내 거주 외국인, 외래관광객이 코로나19 정보를 적시에 확인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 대응 활동에 협력하고 있다. 사진은 한국관광공사 사옥. [사진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전파된 상황에서 국민과 국내 거주 외국인은 물론 국내 방문 외래관광객이 필요한 정보를 적시에 확인하고 올바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범정부적 대응 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우선 코로나19 전파 초기 한국어로만 운영하던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를 1330 관광안내콜센터와 연결했다. 외국인도 1339로 전화를 걸어 외국어 안내에 따라 4번을 누르고 외국인-1330(통역)-1339간 3자 통화로 상담하고 정보를 받을 수 있다.
 
공사의 1330 관광안내 콜센터는 경찰청·소방청 등과도 연계해 위급 상황 시 3자 통화에 의한 통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와 협력해 재난문자를 영어와 중국어로 번역해 외국인에게 발송하고 있다. 서비스 언어는 총 8개(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태국어, 말레이·인도네시아어)이며, 이중 영·일·중 및 한국어는 24시간 연중무휴 운영한다. 13개 외국어로 운영하는 한국관광정보 사이트(www.visitkorea.or.kr)와 Visitkorea 앱(영어·일어·중국어)을 통해서도 코로나19 대응 예방수칙 등을 안내하고 있다.
 
또 공사는 국민의 안전한 국내외 여행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여행 전부터 여행 중, 여행 후까지 지켜야 할 사항을 수록한 ‘안전여행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수록된 주요 사항으로는 여행 전 단계에서는 ‘대중교통보다는 개인 차량을 이용한 여행계획 수립’ ‘마스크, 휴대용 손세정제 준비’ 등이 있다. 또 여행 중에는 ‘적절한 휴식 취하기’ ‘물을 자주 마시고, 익히지 않은 음식 주의하기’, 여행 후에는 ‘확진환자의 이동경로와 날짜가 겹칠 경우 발열과 호흡기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에 상담 후 조치하기’ 등이 있다.
 
공사 관계자는 "코로나19가 국내·외 여행시장을 위축시킨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위기관리대책위원회를 운영하며 일일 업계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며 "상황이 수습된 후 시장이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나리오별 향후 대책 수립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