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 교회 있는데 1명도 안걸려""아멘"···신천지 녹취록 파문

[종말론사무소 유튜브 캡처]

[종말론사무소 유튜브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진원지 중국 우한(武漢) 지역과 관련이 없다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해명과 배치되는 증거가 공개됐다.
 
유튜브 채널 '종말론사무소'는 26일 신천지 총회 산하 12지파 중 하나인 부산 야고보 지파장의 설교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유튜브 계정은 1년 전부터 신천지의 실태를 고발하는 콘텐트로 꾸준히 활동해왔다.
 
종말론사무소에 따르면 부산 야고보 지파는 신천지에서 중국 우한 등지를 관리하는 곳이다.  
 
지난 9일 녹음된 녹취록에서 야고보 지파장은 "지금 우한 폐렴 있잖아. 거기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며 "중국이 지금 보니까 700명이 넘게 죽었다. 확진자가 3만명이 넘는다. 그 발원지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라며 거듭 확인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우리 성도는 한 명도 안 걸렸다"고 하자 신도로 추정되는 이들이 '아멘'을 외치며 화답했다.
 
이 지파장은 이어 "감사하지요. 우리가 딱 제대로 서 있으면, 신앙 가운데 믿음으로 제대로 서 있으면 하나님이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신다"고 말했다.
 
앞서 우한에 신천지 교회가 있어 신도들이 국내를 드나들며 코로나19를 전파시켰다는 주장에 신천지 측은 '우한에 지교회가 없다'고 부인해왔다.
 
신천지는 우한에 신천지 성도 235명이 있으며, 지난해 12월까지 그곳에서 예배 및 포교활동을 했다는 자료가 공개된 뒤에도 "성도가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중국 정부가 교회당을 허가하지 않아 교회를 세우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종말론사무소 측은 영상에서 "정보를 고의적으로 은폐하고 왜곡해 정부의 대처에 혼선을 야기하고,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무관심한 신천지 지도부의 구속수사를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