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마스크 물량 충분히 확보돼…국민 체감이 가장 중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면서 “국민 체감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제 상황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면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며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달라”며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마스크 물량 확보와 관련해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 점검을 통해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로서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한다. 그런 모습을 보여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 수급 조정조치’를 통해 확진자가 집단 발병한 대구·경북 지역에 하루 100만장씩 마스크를 공급하고 350만장은 전국 약국·우체국 등을 통해 배분하기로 했다.  
 
또 국내에서 생산되는 마스크 1200만장 중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에 출고하도록 의무화하고 수출은 하루 생산량의 10% 이내로 제한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

지면보다 빠른 뉴스

디지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중앙일보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