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 확진자 3명 추가···간호사 1명 확진 성세병원 코호트 격리

대전에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추가됐다. 이로써 대전지역 누적 확진자는 6명으로 늘었다.

간호사 확진된 성세병원 코호트 격리 조치
연구원 확진, 산림청있는 대전정부청사 비상
역무원, 최근 대구 친구 2명과 제주도 여행

 
대전에서 3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6일 오후 대전 도시철도 월평역에 근무하던 역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구청 보건소 방역 관계자들이 지하철 역사를 방역하고 있다. [뉴스1]

대전에서 3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6일 오후 대전 도시철도 월평역에 근무하던 역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구청 보건소 방역 관계자들이 지하철 역사를 방역하고 있다. [뉴스1]

26일 대전시에 따르면 추가 확진자는 성세병원 40세 여성 간호사 1명과 산림기술연구원 소속 33세 남성 연구원 1명,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39세 여성 역무원 1명이다.  이들 확진자 3명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이들이 신천지교회 신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간호사가 확진 판정을 받자 성세병원 내에 있던 입원환자와 의료진 등 39명을 집단(코호트) 격리했다. 퇴근했던 의료진 7명과 퇴원환자 5명 등은 자가격리됐다. 방역 당국은 3시간 간격으로 격리된 이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유성구 봉명동에 있는 성세병원은 수술과 항암치료를 받은 40~50대 환자가 요양하는 곳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6일 대전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에서 의료진들이 보호복과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방문한 의심환자를 안내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6일 대전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에서 의료진들이 보호복과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방문한 의심환자를 안내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 여성 간호사는 지난 25일 오후 7시30분쯤 발열 증세가 나자 유성구 지족동 집을 나와 인근 선병원에 가 진료를 받았다. 이후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체 조사결과 한 다음 질병관리본부가 양성 판정을 내렸다. 이 여성은 충남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여성은 신천지 신도도 아니고 최근 대구·경북지역을 방문한 적도 없어 감염경로를 아직 알 수 없는 상태다. 대전시 관계자는 “감염경로가 파악 되지 않아 지역사회 감염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산림기술연구원은 산림청 관련 사설 연구기관이어서 정부 정부대전청사에도 비상이 걸렸다. 그는 지난 17일 연구원장과 함께 경북 성주군으로 산림조사를 다녀온 뒤 20일부터 몸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연구원은 성주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과 식사를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거주지는 유성구 봉명동이다.  
 
이 연구원은 지난 21일에도 성주에 다녀왔고, 24일 오전까지 연구원에서 근무한 뒤 25일 발열 증세 등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산림기술연구원은 서구 둔산동 정부대전청사 인근에 있으며, 직원은 7명이다. 산림청은 산림기술연구원 직원들의 정부대전청사 출입을 금지하고, 모두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확진자가 최근 산림청을 출입했는지, 그와 접촉한 사람이 있는지 등도 확인하고 있다. 정부대전청사는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 등을 배치하고 수시로 방역소독을 하고 있지만, 이 직원의 최근 청사 출입 여부에 따라 강도 높은 방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한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 성세병원. 26일 오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한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 성세병원. 26일 오후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연합뉴스]

 
월평역 역무원은 지난 15일 열차를 타고 대구로 가서 친구 2명을 만나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여행을 다녀왔다. 17일 제주도에서 다시 항공편으로 대구로 온 다음 대구에서 대전으로 열차를 타고 이동했다. 당시 친구 가운데 한명이 감기 증세가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역무원 거주지는 대덕구 오정동이다. 역무원은 지난 22일 미열이 나자 병가를 내고 다음날부터 출근하지 않았다. “역무원은 야간에 근무하며, 승객과 직접 접촉하는 인력은 아니다”라고 대전시는 전했다. 대전시는 월평역 직원 14명 전원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어 26일 오후 역을 잠시 폐쇄하고 전체를 긴급 방역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역 신천지교회 신도 1만2615명의 명단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넘겨받아 확인에 나섰다. 대전시 직원 100명을 동원, 전화로 이들의 증세를 파악한 다음 유증상자는 격리조치 키로 했다. 또 최근 대구·경북에 다녀온 대전시청 공무원 11명을 자가 격리조치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성세병원 간호사 확진자 동선

성세병원 간호사 확진자 동선

산림기술연구원 연구원 확진자 동선

산림기술연구원 연구원 확진자 동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