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염학회, 中입국금지 추천 안했다" 박능후 거짓 증언 논란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회 국무회의에 참석, 자리에 앉으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 후 대구로 가 당분간 머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할 예정이다. 2020.2.25/뉴스1

(서울=뉴스1) 박정호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8회 국무회의에 참석, 자리에 앉으며 마스크를 벗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 후 대구로 가 당분간 머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할 예정이다. 2020.2.25/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대한의사협회가 중국인 입국 금지조치를 건의했는데, 왜 시행하지 않는가'라는 정점식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의학적 관점에서 의협보다 대한감염학회가 더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모여 있다.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일 대한감염학회 등은 이미 "입국자 제한 지역을 중국 후베이성 이외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는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이 60만명에 육박한 시점이었고, 정부가 정세균 총리를 통해 "4일부터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시키겠다"고 발표한 날이다. 
 
이날 대한감염학회를 비롯한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는 '위험지역 입국자에 대한 제한이 필요하다'며 '(감염) 사례 40%는 후베이성 이외 중국지역이므로 후베이성 제한만으로는 부족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 학회는 또 '초기에 아주 경미한 증상이나 무증상 상태에서도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가 모든 중국발 입국자들(2주 이내 중국 거주자 포함)을 대상으로 2주간의 자발적인 자가격리를 권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의 국회 증언과 정반대인 것이다. 
 
이에 대해 감염학회 소속 한 의대 교수는 "당시 학회 내부에 중국 전면 입국 금지 필요성에 대한 의견이 갈려져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공식적으로 밝힌 학회 입장과 절반 이상 회원의 의견이 후베이성 입국 제한만으로 부족하고 2주간 자가 격리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는데 왜 박 장관이 감염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증언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감염학회는 지난 7일 언론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 19가 감기와 증상이 유사해 감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곧바로 병원을 찾으면 오히려 전염이 확산될 우려가 있으므로 2~3일 자가 격리 후 증상이 악화하면 선별진료소 검진으로 유도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또 감염학회와 한국역학회 등은 지난 19일부터 거듭 "지역 사회로의 감염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선제적으로 심각단계로 격상해야 한다"고 건의했으며 정부는 23일 오후에야 심각단계로 격상했다.  
 
 
이철호 기자
news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