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간 성장기여율 78%서 25%로…미국 83%에 한참 못 미쳐

우리나라 민간경제 활력이 위축되며 민간 성장기여율이 미국과 프랑스에 비해 훨씬 큰 폭으로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GNI 미국 2~3% 늘 때 한국은 0%

한국경제연구원은 25일 발간한 ‘2017∼2019년 한국·미국·프랑스 경제정책 및 실적 비교’ 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한국의 민간 성장기여율은 2017년 78.1%에서 2019년 25.0%로 낮아졌다. 이 기간 미국은 95.8%→82.6%, 프랑스는 82.6%→58.3%로 내려갔다. 성장률 하락 폭도 이 기간 한국은 1.2%포인트로 프랑스(1.1%포인트), 미국(0.1%포인트)보다 크다. 민간투자가 미국과 프랑스는 3년 연속 플러스였지만 한국은 2017년 11.1% 증가에서 2019년 6.0% 감소가 됐다.
 
고용률에서도 한국은 2019년 4분기 고용률(15∼64세, 계절조정)이 2017년 1분기에 비해 0.6%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미국과 프랑스는 이 기간 1.9%포인트, 1.6%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40대 고용률은 이 기간 한국은 1.0%포인트 하락했는데 미국은 1.1%포인트 올랐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미국은 연 2∼3%, 프랑스는 연 3∼4%씩 증가했는데 한국은 지난해 1∼3분기에 0%를 기록했다. 증시도 한국은 2017년 초 대비 누적 수익률이 13.2%로 미국(49.3%)·프랑스(23.6%)보다 낮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감세·규제완화·노동개혁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주력한 미국과 프랑스는 세계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는 가운데서도 우수한 경제성과를 거뒀다”며 “우리나라도 기업활동 촉진 방향으로 경제정책을 전환해 민간 활력을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