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신종 코로나로 공무원 시험 '잠정 연기'

뉴스1

뉴스1

인사혁신처가 공무원 시험 일정을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 때문이다.
 
인사혁신처는 오는 29일 시행 예정인 2020년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 1차 시험을 잠정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지역인재 7급 수습인재 선발 필기시험도 미뤄진다.
 
인사혁신처는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된 상황에서 향후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가 코로나19 확산을 좌우하는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는 보건당국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수험생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긴급하게 시험 일정 연기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수험생들에게는 개별 문자를 통해 연기 안내를 하게 된다. 5급 공채 등 시험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일정이 재조정된다. 인사혁신처는 4월 이후 시험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임을 수험생 여러분들께서 깊이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수험생의 안전한 시험 실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