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젠 중국이 한국인 입국 통제···5~7일 강제 격리하는 곳도

중국이 ‘한국발 코로나’ 역유입을 막고 나섰다.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자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나 항공기에 대한 방역과 통제를 점차 강화하고 있는 것이다.    
 
24일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중심도시인 옌지의 차오양촨 국제공항은 전날 오후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특별 예방통제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에서 들어오는 항공편은 전용 통로를 만들어 중국 국내 항공편 승객들과 물리적 거리를 확보하도록 했다.  
 
중국은 한국에서 유입되는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해 여러 조치를 내놓고 있다. 사진은 베이징 한인 밀집지 왕징 아파트. [연합뉴스]

중국은 한국에서 유입되는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해 여러 조치를 내놓고 있다. 사진은 베이징 한인 밀집지 왕징 아파트. [연합뉴스]

 
또 담당 전문 요원을 배치해 국제선 항공편의 안전을 보장하고 비행기·여객터미널 소독이나 통풍 작업 등도 신경 쓰기로 했다. 최근 옌지공항은 하루 평균 2대의 한국 항공편이 350명 정도의 승객을 태우고 들어오고 있다.
 
지린성 전체의 누적 확진자 수 93명이며 옌볜의 경우 5명의 확진자가 나와 이 중 4명이 퇴원한 상태다.  
 
중국 내 한인 최대 밀집 지역인 베이징 왕징 역시 한국에서 돌아온 교민들이 2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중국 내 외지에서 베이징으로 들어올 경우 2주간 자가 격리가 의무화됐지만 외국에서 베이징 공항을 통해 들어올 경우는 2주간 자가 격리를 반드시 할 필요가 없었다.  
 
웨이하이 등 일부 지역에선 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은 5~7일간 강제 격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가 지정한 호텔에서 격리돼 혈액 검사 등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