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주한미군 가족도 걸렸다…대구 캠프 간 美여성 확진

대구시 달서구 중앙119구조본부에서 23일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들이 대구 시내 각 지역으로 출동하고 있다. 중앙119구조본부는 대구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전국 시·도에서 18대의 구급차를 차출했다. [연합뉴스]

대구시 달서구 중앙119구조본부에서 23일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이송을 위한 구급차들이 대구 시내 각 지역으로 출동하고 있다. 중앙119구조본부는 대구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전국 시·도에서 18대의 구급차를 차출했다. [연합뉴스]

주한미군은 한국 주둔 미군 가족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24일 주한미군은 홈페이지를 통해 주한미군과 연관된 사람이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환자는 미국 국적의 61세 여성으로 지난 12일에서 15일 사이 대구의 캠프 워커를 방문했다고 주한미군 측은 전했다.
 
질병관리본부와 주한미군 소속 전문가들은 이 환자와 접촉한 인원들을 추적조사 중이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은 한반도 내 주한미군 병력과 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위험단계를 ‘중간’에서 ‘높음’으로 올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