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날 심재철 옆자리는 원희룡이었다···"집무실서 자체 격리중"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이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이 심재철 원내대표.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자체격리에 들어갔다. 원 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접촉이 있었기 때문이다. 24일 제주도에 따르면 원 지사는 심 원내대표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만났다. 당시 원 지사는 심 원내대표의 옆자리에 앉아있었다.
 

코로나 확진자 접촉 심 원내대표와 한자리
접촉자 검사결과 나올 때까지 일정 취소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곽상도 국회의원이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토론회에는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참석했는데, 하 회장은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심 원내대표는 24일 자진해서 병원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심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24일 자진해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본부가 '심 원내대표가 발병 이전에 접촉한 것이어서 접촉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냈지만 심 원내대표 등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일정을 소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온다면 원 지사도 검사를 받으러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