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 신천지 교인입니다" 대구 서구 코로나 총괄팀장도 확진

18일 오후 대구의 거리에서 방호복을 입은 경찰관이 주변 교통을 통제하는 등 환자 이송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대구의 거리에서 방호복을 입은 경찰관이 주변 교통을 통제하는 등 환자 이송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대구광역시 서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는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공무원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으로 확인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학팀장이 23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는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그는 20일 오후 질병관리본부가 대구시로 통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2차 명단에 포함돼있었다. 시는 당일 오후 4시59분 문자와 전화로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그는 자가격리 상태에서 보건소장에게 "건강상 이유로 출근을 못한다"라고 1차로 알렸고, 오후 다시 전화를 걸어 신천지 교인임을 밝히고 검사를 하겠다고 밝혔다고 한다. 이후 22일 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뒤 23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서구 전체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총괄하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그는 확진 판정 이후 자신이 신천지 교인임을 뒤늦게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보건소에 근무중인 직원 50명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지자체 방역 대책 추진에 공백이 생기게 됐다.  
 
정부는 신천지 교단에 협조를 받아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과 이 곳을 다녀간 타지역 교인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서구 보건소 사례처럼 교인임을 숨기고 일상생활을 이어가는 이들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등 지자체에서 압수수색 등 행정력을 동원해 교인 명단을 파악해야 한다는 요청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김강립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여러가지 같이 고려가 돼야 하는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종교라는 특성상 교회 조직이, 신천지 조직이 정확하게 신자들에 대한 인적 사항이나 관리를, 저희들이 넘겨받은 이외의 부분에서도 신자가 있을 수 있거나 그간에 다니다가 다니지 않거나 해서 신천지 조직 측에서도 연락처 파악하기 어려운 부분 있다고 생각이다. 신천지에서도 이런 부분 고려해서 추가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저희도 공적으로는 신천지 측에 발생한 대구 지역뿐 아니라 그 시기 대구 방문해 종교 행사 가졌던 신도들의 인적사항 요청해서 제공받고 있다. 또  확진 환자가 나왔던 다른 지역의 교회에 대한 신도 인적 사항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이러한 요청에 대해서 충분하고 신뢰성 있는 협조와 조치가 이뤄지는지 등을 감안하면서 추가적 조치 강구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대구=김윤호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