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서 코로나19 잠복기 27일 달하는 사례 나타나"

코로나 19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체육관에 설치된 임시병원의 칸막이가 쳐진 공간에 경증 환자들이 쉬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AFP=연합뉴스]

코로나 19의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의 체육관에 설치된 임시병원의 칸막이가 쳐진 공간에 경증 환자들이 쉬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AFP=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잠복기가 27일에 달하는 사례가 보고됐다.
 
23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선눙자린(神農架林)구에 사는 70세 장(姜)모씨는 이달 19일부터 열이 나고 피로 증상을 보여 20일 병원을 찾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장씨는 지난달 말 춘제를 맞아 후베이성 어저우(鄂州)시에 있는 동생 집을 방문해 4일 간 머문 뒤 24일 집으로 돌아왔다. 장씨의 동생은 장씨가 떠난 다음날인 25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였고, 이달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씨가 여동생에게서 감염된 것이라면 잠복기는 지난달 말 동생 집을 방문했을 때부터 이달 19일까지 27일에 달하는 셈이다.
 
앞서 중국의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신종코로나의 최장 잠복기가 24일이라고 밝혔으나, 중국 허난(河南)성에서는 잠복기가 한 달 이상으로 의심되는 환자도 보고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