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여심

어느 해 보다 빨리 온 봄, 
산은 아직 겨울옷을 입었지만
봄은 이미 발아래 와 있다.
 
매화 향기 가득한 산사,
봄 처녀 설레는 스마트폰
손가락 끝에 화사한 그 마음 핀다
촬영 정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매화 축제가 취소되었다. 전남 순천 금둔사.
렌즈 70~200 mm, iso 100, f 4.5, 1/500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