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코노미스트] 삼성전자의 초격차 기술 ‘갤럭시Z 플립’

사용자 경험 강조한 신기술 적용… ‘괴물 스펙’ ‘외계 기술’ 호평 쏟아져
관람객들이 2월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 체험존에서 갤럭시Z 플립을 체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관람객들이 2월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0’ 체험존에서 갤럭시Z 플립을 체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 2차 대전 '폴더블'

“마의 장벽으로 여겼던 스마트폰 개발의 한계를 거뜬하게 넘어섰다.”
 
“그간 고착된 관습을 깨고, 앞으로 기술과 디자인의 또 다른 혁신을 이끌 첫걸음이다.”
 
“놀랍다. 신선하다. 그리고 즐겁다. 스마트폰의 판도를 바꾸는 새로운 이정표다.”
 
“스마트폰의 정점을 찍었다. 이제 다이내믹한 5G 세상이 본격적으로 열릴 것이다.”
 
‘갤럭시Z 플립(GalaxyZ Flip)’, ‘갤럭시S20’, ‘갤럭시S20+’, ‘갤럭시S20 울트라’에 쏟아진 세계인의 호평이다. 새로운 갤럭시 라인은 예상을 뒤엎은 깜짝 기술로 ‘괴물 스펙’, ‘외계 기술’로 불리기 시작했다. 첨단이라는 말이 구식처럼 느껴질 정도다. 새로운 라인업 출시에 대해 올해를 스마트폰 역사를 다시 쓰는 해로 여기는 시각이 주를 이뤘다.
 
삼성전자가 2월 11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 새 갤럭시 야심작을 선보였다.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단순히 새로운 기술을 또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 경험을 새롭게 정의하는 멋진 신세계를 선보이는 것”이라며 이번 2020 갤럭시 라인이 갖는 의미를 알렸다. 5G 시대를 맞아 글자나 사진이 아니라, 영상으로 더 많이 소통하고 공유하며 표현하려는 사용자에게 가장 적합한 방식을 제공하겠다는 약속이다. 초고화소 AI 카메라를 탑재한 ‘슈퍼 카메라’, 생생한 현장감을 선사하는 ‘최신 5G 이동통신’, 간편한 휴대성과 편리한 통화를 구현한 ‘폴더블(foldable, 접히는 기능)’을 유달리 강조한 이유도 그런 배경 때문이다.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Palace of Fine Arts)’에 모인 3000여 명의 관람객은 환호로 답했다.
 

펼침 각도 자유자재, 대화면·휴대성 다 챙겨 

갤럭시Z 플립 /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청사진은 대대적인 성형수술을 마친 기능들에서 엿볼 수 있다. 이번 최고 혁신 작품은 갤럭시Z 플립으로, 휴대성을 강조한 폴더블이다. 사실 그동안 스마트폰은 화면 크기 경쟁을 벌이느라 몸집이 날로 커졌다. 대화면을 보여준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동하면서 쓰는 모바일의 특성을 깎아먹는 단점이기도 했다. 갤럭시Z 플립은 이 두 가지를 모두 해결했다. 좌우로 펴고 접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Z 플립은 크기도 작고 상하로 접는 방식이어서 한 손으로 조작하기 편리하다. 게다가 전화가 오면 외부 화면을 터치해서 바로 통화할 수 있다.
 
Z 플립은 6.7형 폴더블 글래스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콤팩트한 폴더블 폼팩터로 접으면 손 안에 쏙 들어가는 그립감과, 작은 셔츠 앞주머니에도 넣을 수 있는 휴대성을 갖췄다. 세로 길이는 펼치면 167㎜, 접으면 87㎜ 정도다. 다양한 각도로 고정해서 쓸 수 있는 프리스탑(Freestop) 폴딩이 가능하다. 마이크로 컷팅 기술로 만든 ‘하이드어웨이’ 힌지를 적용해 노트북처럼 원하는 각도만큼 부드럽게 접고 펼 수 있다. 기존 스마트폰은 촬영하려면 한 손으로 잡거나 삼각대나 지지대를 이용해야 했지만 Z 플립은 필요한 각도만큼 펼쳐서 세우면 끝. 화면이 상하 2개로 자동 분할돼 다양한 앵글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상단 화면으로 사진이나 영상을 보고 하단 화면으로 조작하면 된다. 게다가 저조도 환경에서도 흔들림 없이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1인 방송을 하는 유튜버나 브이로거에게 안성맞춤이라는 평가다.
 
Z 플립 화면은 울트라 씬 글래스(Ultra Thin Glass)를 적용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매끄럽고 고급스럽다. 영화관 스크린에 가까운 비율을 통해 대화면 몰입감을 선사한다. 홀 디스플레이를 장착해 노치(Notch. 카메라모듈·센서 등을 배치하기 위해 화면 일부를 가린 모양)도 없다. 접은 상태에서 1.1형 슈퍼 아몰레드 커버 디스플레이로 날짜·시간·배터리·전화·알림을 확인할 수 있다. 후면 듀얼 카메라로 셀카 촬영도 가능하다.
 
전면 카메라는 1000만 화소로, 16:9 비율의 영상을 찍을 수 있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 초광각(123도)과 광각(78도)으로 이뤄진 듀얼이다. CPU는 7nm 64-bit 옥타코어 프로세서, 메모리 8GB, 저장 공간 256GB, 배터리 3300mAh 이다. Z 플립은 가격은 165만원, 색상은 미러 퍼플, 미러 블랙 2가지가 출시될 예정이다.
 

스마트폰 카메라 한계 넘어선 갤럭시S20 시리즈

S20, S20+, S20 울트라 / 사진:삼성전자

S20, S20+, S20 울트라 / 사진:삼성전자

Z 플립과 함께 선보인 갤럭시S20 시리즈 3종(S20, S20+, S20 울트라)은 디지털 카메라의 멸종을 예고했다. 최대 크기의 이미지 센서와 첨단 인공지능(AI)을 결합해 전문가 수준의 사진과 영상 촬영을 지원한다. 역대 최강 스펙으로 스마트폰 카메라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는 평가다. 특히 고화소가 매력적이다. S20+와 S20은 6400만 화소, S20 울트라는 1억800만화소를 자랑한다. 이 카메라는 컴컴한 환경에서도 사진을 선명하게 찍을 수 있는 신기술을 갖추고 있다. 9개(nona) 화소를 하나로 묶는 ‘노나 비닝(nona-binning)’ 기술로 어두운 밤에도 많은 양의 빛을 받아들인다.
 
뛰어난 줌 기능도 S20 시리즈가 슈퍼 카메라로 불리는 이유다. S20과 S20+는 30배까지, S20 울트라는 100배까지 대상을 줌인(Zoom in)할 수 있다. 콘서트장 뒤에서도 무대 위 가수의 얼굴을 눈앞까지 끌어올 수 있다는 말이다. 특별한 순간을 다양한 형태로 기록하고 싶을 때는 싱글 테이크(Single Take) 기능이 유용하다. 초광각과 광각 렌즈를 한 번에 구동해 다양한 모드로 찍은 사진 10장, 여러 효과를 적용한 10초 분량의 영상 4개를 자동으로 촬영한다. 그 중 가장 잘 나온 장면을 AI가 추천해주므로 어떤 것을 고를까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찰나의 순간은 초고화질 8K 동영상이 기록해준다. 8K의 해상도는 UHD(4K)의 4배, 풀HD의 16배나 된다. 그만큼 빠르게 지나가는 동작을 세밀하고 구체적으로 잡아낸다는 뜻이다. 영상에서 원하는 장면을 캡처해 고화질 사진으로 저장할 수도 있다. 8K로 촬영한 동영상은 삼성 QLED 8K TV 대화면에서 볼 수 있으며 유튜브 같은 소셜미디어에도 올릴 수 있다.
 
화면은 6.7형 쿼드 HD+다이내믹 아몰레드 2X를 장착했다. 모든 모델에 카메라 홀 크기를 줄인 ‘아몰레드 2X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생생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이를 뒷받침해줄 배터리도 든든하다. S20은 4000mAh, S20+는 4500mAh, S20 울트라는 5000mAh로 오래 간다.
 
네트워크는 S20 3종 모두 5G를 지원한다. 현재 5G는 4G(LTE)와 혼용하는 형태여서 LTE로 설정된 갤럭시 S20의 경우, 삼성전자는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5G 표준인 단독 모드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가격은 S20은 103만~116만원, S20+는 123만~136만원, S20 울트라는 168만원 선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폴더블폰 경쟁 2라운드 역시 삼성이 주도권 확보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사진:삼성전자

이번에 발표한 갤럭시Z 플립과 갤럭시S20 시리즈는 삼성전자의 ‘기술초격차’ 수준을 여실히 보여준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기술 혁신의 주도권을 거머쥐는 동시에, 세계 스마트폰 시장 장악력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갤럭시 폴드의 DNA를 이식한 스마트폰의 최절정 갤럭시Z 플립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폴더블 제품 라인업을 확고히 다지고 제품군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S20 시리즈에도 이 같은 전략이 엿보인다. S20은 갤럭시S10의 후속작이지만 순번을 S11이 아닌 S20으로 정했다. 앞으로의 10년을 새롭게 기록하겠다는 각오가 담겨 있다. 삼성전자의 새 무선사업부를 맡은 노태문 사장의 의지가 담긴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셈이다. 이는 노 사장이 2020년 새해에 5G 스마트폰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과도 연결된다. 노 사장은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도 “새로운 10년은 사람들이 소통하고 공유하며 경험하는 방식이 새롭게 바뀌는 시대”라며 “최신 5G 이동통신, 초고화소 이미지 센서 AI카메라 등을 탑재한 갤럭시가 그 변화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글로벌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브랜딩과 마케팅 전략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글로벌 업계에선 폴더블폰 시장의 치열한 경쟁을 주목한다. 모토로라는 앞서 2월 6일 Z 플립과 비슷한 ‘레이저’를 출시했고, 화웨이도 폴더블폰 ‘메이트Xs’를 곧 공개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경쟁 전이기는 하지만 업계에선 Z 플립의 우세를 점치고 있다. 일단 가격 비교에서 Z 플립이 레이저보다 12만원 정도 저렴하다. 디자인 평가에서도 Z 플립이 세련된 디자인으로 레이저를 앞지르고 있다. 레이저는 옛 향수를 떠올리는 모습으로 디자인해 폴더블이라는 신기술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감동이 반감됐다는 평가다.
 
시장에서는 내구성에서도 Z 플립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Z 플립은 매우 얇은 유리(0.03㎜)를 적용했음에도 20만번이나 접었다 펴도 이상이 없음을 강조한다. 반면 레이저는 출시 전부터 관련 문제들이 지적돼 소비자의 기대가 한풀 꺾였다. 화웨이도 지난해 메이트X에서 보여준 기술력의 한계로 소비자의 신뢰를 잃은 지 오래다. 이 때문에 메이트Xs 출시 예고에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 성능도 Z 플립이 앞선다. 레이저엔 Z 플립보다 사양이 낮은 칩셋과 용량이 작은 배터리가 장착됐다. 노 사장은 “역대 최대 이미지센서와 인공지능(AI)을 탑재해 어떤 환경에서도 최적의 촬영 경험을 제공하고, 어디서든 매끄러운 모바일 경험을 선사하는 것이 갤럭시의 철학”이라고 말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