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강력 항의···일본공사 초치

독도 해역 수색하는 해군 광양함. [해군=연합뉴스]

독도 해역 수색하는 해군 광양함. [해군=연합뉴스]

정부가 22일 일본 시마네(島根)현의 ‘다케시마(竹島·일본의 독도명)의 날’ 행사 폐지를 촉구했다. 
 
이날 시마네현이 행사를 연 데 따른 항의 표시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동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불러 항의와 유감의 뜻을 전했다.
 
시마네현은 이날 마쓰에(松江)시에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열었다. 일본 정부는 이 행사에 정부 고위인사를 파견해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일방적 주장에 힘을 실었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 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고, 2006년부터는 매년 ‘다케시마의 날’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