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로구 '집회 강행' 범투본 고발 "주민 불안"···서울시도 추진

[사진 종로구]

[사진 종로구]

종로구가 22일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집회를 벌인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1일 광화문 일대 집회 금지를 발표한 서울시 역시 이르면 23일에 집회 단체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증거 채증 작업이 마무리 되는 대로 경찰에 고발하고, 수사 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종로구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위기 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고 이 단체에 종로구 도심 내 집회 금지 조치를 통고했으나 범투본 측에서 22일 광화문 집회를 강행해 오후 6시에 종로경찰서에 범투본을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종로구는 "유동인구와 노령인구가 많은 종로구 도심 내에서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 개최는 지역사회 내 감염병 확산 가능성을 증대시키고 국민 건강과 안전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매주 주말 광화문 광장에서 계속되는 집회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이 극에 달한 상태"라며 "범투본 뿐 아니라 이를 위반한 단체들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강경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