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신천지 9336명중 1261명 의심증세···710명은 연락두절

대구 신천지교회

대구 신천지교회

 대구광역시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1261명이 신종코로나 의심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앞으로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 세 차례에 걸쳐 9336명의 신천지 신도를 전수조사했다. 이 중 증상이 의심된다고 대답한 사람은 1261명(13.5)이다. 증상이 없는 사람은 7365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710명(7.6%)는 여전히 통화가 안 된다고 한다.
 
대구시는 1261명에게서 우선적으로 검체를 채취해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은 채 부시장과 일문일답.
 
9336명이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인가. 타지에서 예배를 보러온 사람은 없나. 
역외(다른 지역)에 있는 사람이 많다. 타 지역에 살아도 대구교회에 다니는 사람들이라고 본다. 
 
 
통화가 안 되는 사람은 다른 방법이 없나
번호를 잘 알지 못하는 전화가 가서 안받는 것 같다. 여론조사라고 생각해서 안받는 것이다. 이 분들이 응답하지 않는 경우엔 별도로 찾아가기도 하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문자를 보내면 안 되나
문자와 전화 다 했다. 질병본부가 넘겨준 신도 명단에는 전화번호와 이름만 있다. 주소가 없다.   
 
 
대구=김윤호 기자kim.you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