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확진 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2주간 환자 207명 옮겼다

서울 은평성모병원 환자 이송요원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외래진료를 중단하고 응급실을 잠정 폐쇄했다.[뉴스1]

서울 은평성모병원 환자 이송요원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외래진료를 중단하고 응급실을 잠정 폐쇄했다.[뉴스1]

 서울 은평구 은평성모병원의 환자 이송요원이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난 후 약 2주간 207명의 환자를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평성모병원은 21일 언론 브리핑에서 확진환자A(36)씨의 신종코로나 확진 전후 상황을 공개했다. 병원 측은 "A씨의 문진 결과를 볼 때 지난 2일 증세가 발현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때부터 17일 오전 퇴사할 때까지 207명의 환자 이동을 도왔다"고 밝혔다. 이 중 135명은 퇴원했고, 은평구 보건소 관리를 받고 있다. 72명은 입원해 있으며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병원 측은 입원 환자 병상을 재배치한 후 소독을 했다. 
 
은평성모병원은 다른 환자 안전을 위해 21일 새벽 외래 진료를 중단하고 응급실을 잠정 폐쇄했다. 23일까지 사흘간 중단한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은 14일 자가 격리했다.   
 
 
병원에 따르면 A씨는 용역업체 직원으로 환자를 병동과 검사실 등으로 이송하는 일을 했다. 지난 2일 무렵 열이 나고 무력감을 느꼈다고 한다. 13일 개인 사유를 들어 퇴사 의사를 밝혔고, 17일 오전 증세가 나빠지자 사직서를 냈다. 이어 가정의학과에서 외래 진료를 받았다. 진료 결과, 폐렴 소견이 나오자 A씨에게 신종코로나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했지만 A씨는 거부했다고 한다.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고, 확진자와 접촉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A씨는 이후 20일 오전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원 측은 "주말 병원 전체를 소독하고 24일 오전 8시 외래진료와 검사를 재개할 예정이며 응급실은 되도록 주말에 정상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의 집이 있는 서울 서대문구는 집 주변 어린이집 8곳에 휴원을 권고했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