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측 “미래통합당과 선거연대 절대 No 아니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20일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소상공인 100인 커리어크라시' 행사에 참석,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20일 마포구 케이터틀에서 열린 '소상공인 100인 커리어크라시' 행사에 참석,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위원장도 ‘선거 연대 같은 건 절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은 아니다”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과의 비공개 오찬에 참여한 한 국민의당 관계자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한 말이다. 이 관계자는 “안 위원장이 자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는데 연대 등은 어느 정도 자강을 이루고 난 뒤 생각해 볼 문제라는 것에는 모두가 동의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동안 “다른 세력과의 통합이나 연대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어왔던 안 위원장 입장에 미묘한 변화가 생긴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오찬에는 미래통합당에 합류하는 이동섭 의원도 참석했다고 한다. 이 의원은 지난 18일 다른 안철수계 의원 4명(김삼화ㆍ김수민ㆍ신용현ㆍ이태규)과 함께 ‘셀프 제명’으로 바른미래당을 나온 뒤 사흘 만에 미래통합당 입당을 선언했다. 이동섭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안 위원장이 아무리 어려울 때도 의리를 지키며 함께했지만, 지금은 더 큰 위기 앞에서 모두가 뭉칠 때”라며 “미래통합으로 모든 힘을 결집해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 계열로 알려진 무소속 이동섭 의원(가운데)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 계열로 알려진 무소속 이동섭 의원(가운데)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한 안 위원장의 공식 입장은 “이해하지만, 외롭고 힘든 길을 가겠다”는 것이었다. 그는 이날 오전 창준위 중앙위원회 회의에서 “현실적 고민을 이해하고 개인적 선택과 결정을 존중한다”며 “그렇지만 저는 사즉생의 각오로 기득권 정치의 높고 두터운 벽을 뚫어보겠다”고 말했다.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라고도 했다. 당장은 통합이나 연대 생각이 없다는 뜻이다.
 
그러나 선거가 다가올수록 안 위원장을 향한 압박은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으로 옮긴 건 이동섭 의원 한 명이지만, 다른 의원들도 각자 미래통합당에서 영입 제의를 받고 있다. 또 선거에서 일정한 성과를 거두려면 미래통합당과 연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 핵심 관계자는 “당내 많은 사람이 안 위원장이 들어올 때 중도ㆍ보수 통합에 참여하기를 솔직히 바랐다"라며 "지금은 당 지지율까지 아직 낮다 보니 현실적 고민이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안 위원장이 국민의당은 계속 끌고 가더라도, 향후 선거 연대를 고려할 시기가 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위원장은 오늘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자는 반문 연대의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는 말을 했다”며 “반문 연대를 형성하는 방법이 선거 연대다. 해당 발언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안철수계 의원 역시 “자강을 먼저 이루고 난 다음 선거에서 승리할 방법론을 두고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안 위원장 측과는) 선거 연대로는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는다. 통합이 아니라면 의미가 없다”고 했다. 통합의 강도에 대한 양측의 결이 확연히 다르다는 뜻이다. 
 
국민의당은 22일 충북도당 및 인천시당 창당대회를 열고, 23일엔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한다. 중앙당 창당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 시·도 지역 참석을 제한하고, 온라인 네트워크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e-창당대회’로 진행할 예정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