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생충’에 딴죽 건 트럼프 “한국과 문제 많은데 오스카상 왜”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대선 유세 도중 봉준호 감독의 한국 영화 ‘기생충’이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은 것에 대해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형편없었다”고 비판했다. “한국과는 이미 무역 분야에서 충분히 문제가 많은데 올해의 최고 영화상을 주느냐”고도 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 형편없어”
외국 영화에 작품상 줬다고 푸념
“브래드 피트는 아는 체하는 인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대선 유세를 하던 중 ‘가짜 언론’을 비판하다가 돌연 아카데미상 얘기를 꺼냈다.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얼마나 형편없었느냐. 다들 봤느냐”고 청중에 질문을 던지면서다. 그러곤 아카데미 작품상 발표 당시 상황을 흉내 내며 “올해의 수상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 도대체 이게 다 무슨 일이냐”고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우리는 이미 한국과 무역에 관한 문제를 충분히 안고 있다. 거기에 더해 그들에게 올해의 최고 영화상을 줬다. 그게 잘하는 일이냐. 나는 모르겠다”며 거듭 의문을 제기했다. 영화 ‘기생충’의 내용이나 주제 등 구체적 사안을 짚은 게 아니라 아카데미상이 왜 외국, 특히 한국 영화에 최고 작품상을 줬느냐고 비난을 퍼부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1939)’ 같은 영화를 고대하고 있다. 제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되찾자. ‘선셋대로(Sunset Boulevard·1950)’ 같은 수많은 위대한 영화들이 있다”며 “그런데 수상작은 한국에서 온 영화였다”고 ‘한국에서 온 영화’라는 말을 반복했다. 한국 영화에 작품상을 내준 할리우드가 이젠 옛 영광을 되찾아야 한다는 주장인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처음엔 올해 외국어영화상을 주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과거에도 외국어영화상은 준 적이 많았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아니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은 브래드 피트에게도 비난을 퍼부었다. “올해는 브래드 피트도 상을 받았던데, 나는 절대 그의 열렬한 팬이 아니다. 그는 일어나더니 잘난 체하는 말들만 했다”면서다. 그러면서 “그는 좀 아는 체하는 인간(a little wise guy)”이라고 꼬집었다.
 
브래드 피트는 시상식 당시 수상 소감으로 “여기 무대 위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는데) 45초가 주어진다고 하는데, 45초는 미 상원이 존 볼턴에게 줬던 시간보다 많은 것”이라고 했다. 미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판 때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증언할 기회를 주지 않은 데 대해 민주당 지지자인 브래드 피트가 작심하고 비판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자신의 유세장에서 “그는 잘난 체하는 인간”이라며 되받아친 것이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